뉴스 > 기타종합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신촌 연세로 주말 ‘차 없는 거리’ 운영 종료
버스 및 긴급차량 통행하는 대중교통전용지구로 운영
 
서부신문 기사입력  2022/10/12 [16:26]

대중교통전용지구 해제 고시되면 모든 차량 통행 허용

문화활동 스타광장 등 이용, 대규모 축제시는 교통통제

현재 보도폭은 유지, 다양한 교통안전시설물 추가 설치

 

서대문구(구청장 이성헌)는 신촌 교통 접근성을 개선하고 상권을 회복하여 주민, 지역상인, 보행자 모두를 위한 연세로를 만들기 위해 ‘차 없는 거리’ 운영을 10월 9일 22시 부로 종료한다고 밝혔다.

연세로는 신촌로터리(신촌 지하철역)에서 연세대 교차로까지 약 500m 구간이 대중교통전용지구로 지정되어 있으며, 주말이 시작되는 금요일 14시부터 일요일 22시까지는 버스를 포함한 모든 차량의 운행을 금지하는 ‘차 없는 거리’로 운영돼 왔다.

‘차 없는 거리’ 운영이 종료되면 연세로는 주말에도 평일과 같이 365일 전일 대중교통전용지구로 운영돼 버스(16인승 이상 승합차) 및 긴급차량만 상시 통행이 가능하고, 택시는 대중교통 이용 불편시간대인 자정부터 새벽 04시까지만 다닐 수 있게 된다. 

2014년부터 시행되어 온 ‘차 없는 거리’는 그동안 상권 침체로 인한 인근 상인들의 차량통행 허용 민원, 우회 차량의 골목 통행 증가에 따른 거주민들의 보행 안전 및 소음 등의 민원이 지속적으로 있어 왔다. 

구는 대규모 축제가 개최될 때를 제외하고는 비어있는 차도에 활력을 불어 넣기 위해 보행자 및 신촌 이용객 설문조사, 관련기관 협의, 주민설명회 등의 의견수렴 절차를 거쳐 ‘차 없는 거리’ 운영을 종료하기로 최종 결정했다.

차 없는 거리 운영 종료에 따라 연세로에서의 문화 활동 위축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있지만, 구는 기존의 스타광장, 보행자쉼터, 창천문화공원 공연장 등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하고, 대규모 축제 개최 시 연세로 교통통제를 통해 각종 문화 활동을 권장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보행자의 안전을 위해 현재의 보도폭은 유지하고 다양한 교통안전시설물을 추가로 설치해 쾌적한 보행 환경을 제공한다.

당초 서대문구는 대중교통전용지구 해제와 ‘차 없는 거리’ 운영 종료를 함께 시행하려 했으나, ‘차 없는 거리’ 운영 종료를 우선적으로 시행하고 서울시에서 대중교통전용지구 해제 고시가 되면 365일 전일 버스를 포함한 모든 차량의 통행을 허용할 계획이다.

이성헌 서대문구청장은 “신촌 상권 활성화의 일환으로 대중교통전용지구의 해제를 서울시에 요청한 상황” 이라며 “앞으로 교통 접근성을 향상시키면서 보행 환경 및 문화 공간은 유지시켜 활기찬 신촌 거리로 되살리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용익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22/10/12 [16:26]  최종편집: ⓒ seobunews.co.kr